금융 >

동아채권단 운영위 개최…추가자금 지원여부 내주 결정



동아건설에 대한 추가자금 지원여부를 협의하기 위한 채권금융기관 운영위원회가 다음 주 중 개최된다. 4일 주채권은행인 서울은행의 한 관계자는 “동아건설에 대한 자금지원 시한이 촉박해 지원 가부 결정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다음 주 중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시급을 요하는 자금규모와 지원여부에 대한 조율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동아건설이 리비아 대수로 공사와 관련 5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고 건설업계의 대표주자라는 점을 감안할 때 자금지원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힘들지 않겠느냐”며 “그러나 만일 자금지원이 이뤄진다고 해도 동아건설이 요청한 4600억원 전부는 이뤄지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