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북한도 경의선 공사 착수


북한이 최근 기공식을 갖지 않고 서울∼신의주 경의선 철도 비무장지대(DMZ) 단절 구간과 문산∼개성 4차선 도로의 북측 구간을 개설하는 공사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군 고위 관계자는 “북한군은 지난 1일부터 철도와 도로 공사 예정 지역에 군 막사를 설치하고 지뢰제거 장비를 반입하는 등 공사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측은 철도연결 구간인 군사분계선 인근 장단∼개성(마랑동) 12㎞를 비롯해 DMZ를 관통하는 도로 개설 공사에 전방 2개 사단 3만5000여명의 군 병력을 투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