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부실여신 양산기업 발 못 붙인다


부실여신을 양산하는 기업은 앞으로 은행에서 발붙이기가 더 힘들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연합회은 정부가 지난 4일 발표한 ‘부실기업주에 대한 책임규명 및 채권회수를 위한 공동협력’에 부응한다는 차원에서 은행권 전체 부실여신이 100억원 이상인 업체에 대해서는 공동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은행연합회는 이를 위해 6일 오후 2시 은행회관에서 시중은행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은행연합회와 산업은행이 공동으로 마련한 제재방안은 일단 은행권 부실여신 총계가 100억원 이상인 기업이 대상이며 제재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연합회 관계자는 “6일 회의에서는 부실여신 양산 기업들이 은행에 더 이상 발붙일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며 “세부사항은 은행간 견해차 등을 감안할 때 다소 시일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