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솔하임컵 2R 폭우로 중단…유럽,미국에 5포인트차 앞서


유럽과 미국간 여자골프대항전인 2000솔하임컵대회가 2일째 경기 도중 폭우가 쏟아져 중단됐다.

전날 3포인트차로 앞섰던 유럽은 8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스코틀랜드 러스의 로크로몬드GC에서 계속된 대회 2일째 4볼매치에서 2포인트를 추가해 미국을 무려 5포인트차로 따돌렸으나 폭우가 쏟아져 나머지 4게임을 중단했다.

상승세를 탄 유럽의 트리시 존슨-소피 구스타프손조는 로지 존스-베키 아이버슨조를 3홀차로 눌렀고 앨리슨 니콜라스-헬렌 알프레드손도 줄리 잉스터-셰리 슈타인하우어조를 역시 3홀차로 제압했다.

대회본부측은 남은 4게임을 8일 오후 속개하고 각각 12명씩 겨루는 마지막 싱글매치도 곧바로 열었다.

한편 미국은 격년제로 열리는 이 대회에서 지난 90년 이후 92년을 제외하고 4차례 우승하는 등 절대 우세를 보여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