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다임러,쌍용車 인수 가능성 높다˝


대우자동차가 최근 제너럴모터스(GM)와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다임러크라이슬러가 쌍용자동차 인수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8일 대우구조조정협의회 관계자는 다임러가 아직 공식적으로 인수의사를 전달하지는 않았지만 기존 기술제휴선인 쌍용차를 인수하는데 분명히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쌍용차 채권단 관계자는 이와 관련, “다임러가 쌍용차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1차 실사 당시에도 대우차 보다는 쌍용차에 더 큰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임러가 쌍용차와 지분 및 기술제휴를 맺고 있다는 점에서 인수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며 “대우차와의 일괄매각이 어려워진 만큼 쌍용차를 독자매각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다임러의 국내 파트너인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다임러가 쌍용차에 뚜렷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대와의 제휴문제로 쌍용 인수에 신경 쓸 여력이 없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쌍용차는 지난해말 기준으로 자산 2조9828억원, 부채 3조441억원에 연간 12만대의 생산능력을 갖고 있으며 다임러의 벤츠 부문이 1%의 지분 참여와 함께 디젤엔진, 트랜스미션 등 부품 라이선스 계약과 해외판매 협력계약 등을 맺고 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