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상사 모바일사업 확대


현대종합상사는 무선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비즈니스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게임·만화·꿈해몽 등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무선인터넷 솔루션 업체인 ㈜엣데이터(지분 10%)와 원격감시·제어 및 화상압축 전송 솔루션 업체인 모빌토크(5%),무선단말기 장비제조업체인 모바일테크(7.7%) 등과 최근 지분 참여를 포함한 전략적 제휴를 잇따라 체결했다.

또 중국 통신사업자인 차이나모바일과 독일 12SNAP사 등과 콘텐츠 및 솔루션을 수출하기 위한 상담을 벌이는 등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현대상사는 밝혔다.

서동훈 현대상사 자원투자사업본부장은 “오는 2010년 무선인터넷 이용인구가 국내 4000만명,세계 15억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외 콘텐츠 및 솔루션 제공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2001년에만 250억원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