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양사 생명공학사업 본격화


화섬사업을 분리한 삼양사가 고부가가치인 생명공학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있다.삼양사는 10일 선진 연구개발 기술습득과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미국의 6개 의약업체를 대상으로 자본투자와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양사는 초고속탐색기술을 이용해 항암제 제넥솔의 신규 주사제형 및 경구제형을 개발하고 있는 미 트랜스폼 파마슈티칼사와 생분해성 신규 고분자인 PPF를 응용해 뼈와 조직의 재구축 및 대체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데스모젠사에 총 400만달러를 신규로 투자했다.
이에 앞서 실온에서 액체상태를 유지하다 주사를 하면 체온에 의해 젤 상태로 변화해 지속적으로 약물을 내보내는 리젤기술과 경구제형으로 장에서만 약물을 방출해 부작용을 줄이는 스퀴즈젤 기술을 개발한 매크로메드사에도 480만달러를 투자했다.이 회사에는 12월에 240만달러를 더 투자할 계획이다.
삼양사는 이외에 비보렉스사와 아메리칸 바이오사이언스사에 각각 150만달러를 투자해 당뇨병치료의 개선제형개발에 관련된 기술계약과 항암제 제넥솔 개선제형 기술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이밖에도 테라테크사에도 투자해 나스닥에 상장시켰다.
삼양사는 의약관련 기술 및 제품수출에도 주력해 지난 8월 미 BMS사에 독자 개발한 난용성 약물의 가용화기술인 PM기술을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생체 흡수성 수술용봉합사 원사인 ‘트리소브’와 완제품인 ‘써지소브’를 12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삼양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해외 의약사업 투자금액은 총 1520만달러”라며 “수술용봉합사는 올해 600만달러,내년에는 1000만달러의 해외수출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