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판교-화성 르포-전문가 예상]서울 수도권 집값 안정될 듯


부동산 전문가들은 판교와 화성에 신도시를 건설하면 용인과 분당,성남 등지의 주택 가격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이미 오를 만큼 오른 전세가격은 안정화되고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의 주택가격도 안정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성식 LG경제연구원 연구원은 “판교에 신도시가 지어지면 그동안 과열이라 할 정도로 올랐던 분당,서울 강남 지역은 큰 충격을 받고 전세가격도 신도시 건설 추진 소식만으로도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신도시 건설 정책이 긍정적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구매력이 낮은 무주택 계층을 위해 분양가를 크게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우희 부동산뱅크 편집장은 “특히 판교 지역은 인근의 다른 지역보다 교통,환경,접근성이 양호한 만큼 우선 용인과 성남,분당 지역의 주택 가격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고 김희선 부동산 114 이사도 “용인 및 분당 지역의 주택 가격에 추가 상승은 없을 것이다. 서울의 역세권 지역 내 중소형 아파트를 소유했다면 청약권을 남발하지 말고 판교 지역에 청약할 것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신선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