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해외 금융그룹 수장 잇단 訪韓에…금융기관 '배경뭐냐' 초미의 관심


세계적 금융그룹의 최고경영자들의 잇따라 우리나라를 방문하거나 방문할 예정으로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알리안츠 제일생명은 11일 독일 알리안츠그룹의 슐테 노엘레 회장이 방한했다고 밝혔다. 슐테회장은 이날 오전 청와대를 방문한데 이어 저녁에는 하나은행의 윤병철 회장과 김승유 행장, 알리안츠 제일생명의 미셸 깡뻬아니 사장과 임원들을 만났다.

슐테회장의 이번 방한은 국내 손보사 인수문제를 매듭짓는 등 투자확대를 위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알리안츠 그룹은 최근 국제화재에 실사단을 파견, 인수를 검토한 바 있다.

한편 현대투신과 증권에 10조원 규모의 자본참여에 합의한 바 있는 미국 AIG그룹의 모리스 R 그린버그회장도 오는 30일부터 2일간 우리나라를 찾을 예정이다.

그린버그 회장은 이번 방한기간중 최근 전화를 이용한 ‘다이렉트마케팅’을 통해 영업을 강화하고 있는 AIG 생명 국내지점을 둘러볼 계획. 이와 함께 방문기간중 현대와의 본계약 체결여부를 최종 확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또 세계적인 재보험회사인 스위스리의 발터 B 키엘홀츠 회장도 11월 중 방한, 현재 지점형태인 스위스리 한국지점을 현지 법인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처럼 세계적인 금융그룹의 수장들이 잇따라 한국을 찾고 있는 것은 우리나라의 2차 금융구조조정과 관련 투자확대를 꾀하고 있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 djhwang@fnnews.com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