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ASEM 경제각료도 몰려온다


제3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서울 회의에 참석하는 26개 회원국 정상들 외에 이들을 수행하는 경제각료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ASEM이 지역경제협력체는 아니지만 회원국들의 가장 큰 관심사중 하나가 교역 및 투자확대 등 경제분야이기 때문이다. 이번 서울회의에는 12개국에서 13명의 경제각료가 참석해 우리나라 경제각료들과 자연스럽게 만나 관심사를 논의하게 된다.

아시아 9개국은 1∼2명씩 방한하는 반면 유럽은 16개국중 3개국에서 3명의 경제각료만이 참석한다. 이는 ASEM 재무장관회의와 경제장관회의가 정상회의가 열리는 해를 피해 개최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시아지역 국가들로서는 섭섭한 대목이다.

이번에 경제각료 회담과 같은 공식적인 일정은 잡혀있지 않지만 통상현안이 있는 국가들의 경제각료들 사이에는 비공식 접촉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지역에서 눈여겨볼 경제각료는 중국의 대외통상을 총괄하는 스광성 대외무역경제합작부 부장이다. 한·중 무역 불균형해소와 한국의 대중국 투자 확대 등을 위한 양국 장관급 접촉이 예상된다.

유럽쪽에서는 프랑스의 프랑수아 위바르 대외무역장관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적극적인 세일즈 활동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프랑스가 우리나라의 차세대 잠수함 및 전투기 도입 등과 관련해 자국 장비의 구입과 부도난 대우자동차 현지 공장의 가동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국의 수파차이 파닛차팍 부총리 겸 상무장관은 차기 WTO사무총장으로 내정돼 있으며 세계무역 자유화를 통한 국제무역질서 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WTO 뉴라운드 출범을 위한 ASEM 회원국들의 협력을 주창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인도네시아 리잘 람리 경제조정장관,말레이시아 라피다 아지즈 통상장관,필리핀 마누엘 록사스 통상장관,싱가포르 림 스위 세이 정보통신장관 등이 서울 ASEM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