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클린턴 訪北 의미-전망]정치·외교넘어 '경제해빙' 급물살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달, 늦어도 연내 북한을 방문키로함에 따라 그간 적대적이었던 북·미관계를 180도로 전환하면서 남북 관계에도 획기적인 진전을 몰고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클린턴 미 대통령의 방북은 북·미간 수교로 이어질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동북아 정세도 냉전구도를 해체하는 역사적 전환기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들린 올브라이트 미국 국무장관은 이달중 방북, 클린턴 대통령의 방북 준비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은 특히 방북기간중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할 예정이어서 클린턴 대통령의 방북을 위한 확실한 사전 포석을 다질 예정이다.

북한 전문가들은 클린턴 대통령이 방북한 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답방이 다음 수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그럴 경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한국과 미국을 순차적으로 방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번 클린턴 대통령의 방북 합의로 북·미 관계가 새 국면으로 전환함에 따라 지난 6월 평양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의 남북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의 화해, 협력 추세를 더욱 가속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남북관계 진전과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가장 큰 시너지 효과는 ‘경제협조와 교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 외교적인 문제 해결이 이후 다가 올 수순은 경제와 교류 뿐이기 때문이다.

북한과 미국이 공동으로 발표한 성명은 “무역 및 상업 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 가까운 시일 안에 경제무역 전문가들의 상호 방문이 실현된다”고 밝히고 있어 이같은 관측이 가능하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이라는 멍에를 이미 풀어 준 상황이다. 따라서 북한은 미국 이외에 국제통화기금(IMF), 세계개발은행(IBRD) 등으로부터 각종 지원혜택을 볼 수 있어 경제적인 이득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미국은 이번 조명록 특사의 방미시 ‘미사일 개발은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라며 ‘수출포기 조건부 보상’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어 빌 클린턴 대통령의 방북 이전에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이 풀어야 할 숙제로 대두되고 있다.

북한전문가들은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이 방북에 맞춰 친미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차원에서 인도적 지원물품을 가지고 갈 공산이 크며, 인도적 지원물품은 구체적으로 식량과 의료품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50만t의 쌀 지원’을 거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이같은 가능성을 더욱 짙게 하고 있다.

클린턴 대통령의 방북은 서방기업들에도 영향을 끼쳐 동북아권에 대한 연쇄방문 효과를 낳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북한 고려민항의 베이징∼평양간 항공예약이 서방기업들로 인하여 3개월씩이나 뒤로 밀리고 있는 점이 이를 잘 설명해 주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사업차 베이징에 들렀던 호주와 이탈리아 경제인들이 북한행 비행기를 타지 못해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북·미간 합의로 남북관계가 급진전될 것으로 전망되자 국내 기업들은 대북경협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분주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의 경우 비교적 느슨한 입장을 보이고 있으나 다른 대기업은 조직 재가동과 함께 각종 자료 분석에 몰두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