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판교부근 난개발 조짐…건축허가 급증 올 900여건


경기 성남시 판교 신도시 개발 예정지가 이른 시일내 계획개발이 되지 않을 경우 난개발이 급속히 확산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신도시 제1후보지인 판교주변 지역은 올들어서만 빌라·연립주택·아파트등 주택 706건을 비롯, 근린생활시설 등 무려 900여건의 건축허가가 이미 나갔다.

이는 판교 관할인 분당구 전체 건축허가 건수의 90%를 육박하는 것으로 자칫 판교 부근이 대표적인 난개발 지역인 ‘제2의 용인’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15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3일까지 성남 분당구의 건축허가 건수는 주택 892건 등 모두 1038건에 이른다.이 가운데 판교개발 예정지 인접지역의 허가건수는 무려 전체의 86.5%인 898건을 차지한다.

이들 지역은 특히 자연녹지(22%)와 보전녹지(78%)로 각각 묶여있으나 대규모 개발이 예상되면서 건축허가를 신청하는 업체와 땅 주인들이 급증, 주변지역이 무차별적으로 개발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판교 개발예정지 인접지역의 건축허가를 내역별로 보면 주택 706건, 근린생활시설 181건, 위험물 저장소와 창고 등 기타 용도가 11건에 달하는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 지역은 특히 학교와 도로 등 기반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주택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는 등 상당한 부작용이 예상되고 있어 그냥 방치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신도시 개발예정지의 경우 건축제한조치로 묶여 난개발 가능성은 없지만 신도시 개발을 포기할 경우 건축제한을 해제할 수 밖에 없어 대규모 난개발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건교부는 밝혔다.

또 다른 신도시 개발예정지로 지목되는 화성군 중부 태안읍과 동탄, 정남면 일대에도 18개 사업소에 모두 1만610가구의 아파트건설 사업승인이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화성 중부지역은 특히 태안읍 11개소 1만791가구, 동탄 8개소 1만3603가구 등 19개소 2만4394가구에 대한 주택건설 사업승인 신청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