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신용카드 사용액 2.5배로 폭증


신용카드 사용액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카드사용액은 지난해보다 2.5배 이상 늘어 200조원대를 넘을 전망이다.

15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9월말 현재 국내 7개 카드 고객들이 사용한 금액은 141조3373억원으로 지나해 같은 기간의 55조8457억원보다 153% 급증했다.

이중 대기업 계열의 LG카드 사용액은 27조8822억원으로 지나해 동기 8조5800억원보다 225%나 증가, 최고의 신장률을 기록하면서 사용실적 순위가 1년전 4위에서 2위로 뛰었다.

삼성카드는 25조221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8조6958억원보다 190% 늘면서 3위를 고수했다.

국민카드는 24조993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8조6997억원보다 187% 늘었으나 LG·삼성카드의 공세에 밀려 4위로 2단계 밀렸다.

은행계 연합카드인 비씨카드 사용액은 올들어 9개월간 50조2756억원으로 부동의 선두를 유지하면서 지난해 동기 23조437억원보다 118% 증가했다. 그러나 한빛·조흥은행과 농협 등의 독자행보 움직임속에 대기업 계열카드의 협공으로 점유율이 낮아지는 추세다.

지분매각을 추진중인 외환카드는 지난해 5조5880억원보다 91% 늘어난 10조6588억원을 기록, 증가세가 다소 낮았다.


외국계 카드중 다이너스카드는 9개월간 1조4636억원의 사용액으로 지난해 동기의 6648억원보다 120% 늘었다. 반면 동양아멕스카드는 8419억원으로 1년전의 5737억원보다 47% 증가에 그쳤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 영수증 복권제와 소득공제 혜택, 카드 가맹업종 확대 등 정부의 활성화 시책에다 대기업 계열 카드의 공세적 마케팅으로 사용액이 폭증했다”며 “연말특수가 겹치면 올해 카드 사용액이 200조원을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