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펀드-증권매매업부 분리…한국투신운용 업계 최초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업계 처음으로 펀드운용과 유가증권 매매업무를 분리하기로 해 주목을 받고 있다.

16일 조영제 한국투신운용 사장은 “운용의 투명성을 제고해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고 운용 수익률 극대화를 도모하기 위해 펀드매니저와 트레이더의 혼합 운용 형태를 분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한투운용은 트레이딩룸 설치 애널리스트 충원,리스크관리 업무 강화를 골격으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트레이딩룸 설치로 펀드매니저는 펀드운용에만 전념하고 유가증권 매매업무는 트레이더가 맡게 돼 펀드운용의 투명성은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또 펀드간 부당편출입 등 운용과정에 대한 고객의 불신도 상당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투운용은 또 펀드 수익률 제고에도 전기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매매업무 분리로 펀드매니저의 업무부담이 감소,펀드매니저가 포트폴리오 관리와 편입종목에 대한 분석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투운용은 현재 4명의 트레이더를 보유중이며 이를 점차 늘려갈 예정이다.

/ jgkang@fnnews.com 강종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