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陳재경, ˝현대건설 출자전환 검토한 바 없어˝


진념(陳稔) 재정경제부장관은 16일 현대건설에 대한 금융기관의 출자전환은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이날 은행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대건설의 출자전환과 관련한 질문에 "처음 듣는 얘기"라며 전혀 검토한 적이 없음을 밝혔다.


진 장관은 지난달 25일 기자간담회에서도 4대그룹 계열사들에 대해서는 은행의 출자전환을 통한 기업 살리기에 나서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었다.

진 장관은 또 이달중 조성하기로 한 연기금 공동펀드 규모도 설립초기단계에서는 1조5천억원정도로 시작되지만 앞으로 더욱 확대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이밖에 한나라당의 예금부분보장제 2년 연기 주장에 대해서는 원칙을 지키는 것이 외국인들의 신뢰를 얻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선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