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김대통령, “신도시 개발 충분한 검토 필요”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16일 "신도시 개발은 당정간에 긴밀히 협의하고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경제장관회의에서 충분한 검토를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신도시 개발 문제로 여러소리가 나오고 일부에서는 반대를 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혼란을 느끼지 않도록 해 달라"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준영(朴晙瑩)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김 대통령은 "국토개발연구원의 건의안이라고는 하지만 일방적으로 발표해 국민들이 혼란스럽게 생각하게 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연구기관의 건의안이 달라지면 정부정책이 왔다갔다 한다는 비판을 받을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김 대통령의 언급은 국토개발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판교, 천안, 화성 등3개 신도시 개발 계획의 전면 재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신도시 개발에 대해 민주당과 시민단체 등도 수도권 인구집중 억제정책에 어긋나고 환경훼손, 교통정체 등 부작용이 있을 가능성을 우려해 반대해 왔다.


한편 김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노벨 평화상은 받은 것도 영광이지만 그 정신을 계속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민주주의와 인권이 더 신장되도록 노력해야 하며, 남북관계 발전이 더 진전돼 7천만 민족이 평화를 누릴 수 있도록 하자"고말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기초생활 보장법은 차질없이 시행하고 문제점이 있으면 보완해 입법목적을 달성해야 한다"면서 "소외계층이 가난에서 탈출해 안정된 생활을 펼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노벨 평화상 정신의 실현"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대통령은 "공무원 인사제도를 새로운 시대에 알맞게 개선해야 한다"면서 "21세기 대외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문성 위주의 인사를 도입한 외무공무원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