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대기업 부실판정 부실은행만의 잔치


은행권이 200개 부실 대기업을 상대로 퇴출여부를 판정하는 작업이 진행중이지만 주택.신한 등 이른바 4개 우량 은행들이 주채권은행을 맡고 있는 대기업은 한 곳도 없어 `부실은행'들만의 잔치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17일 금융계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은 최근 신용위험 판정대상 200개 기업의 명단을 작성, 금융감독원에 보낸 뒤 은행별로 판정에 필요한 세부기준을 마련하는 등 구체화 작업에 들어갔다.

그러나 주택과 신한,하나,한미 등 4개 우량은행이 주채권은행으로서 판정을 직접 관장해야 할 기업들은 한 곳도 없으며 국민은행의 경우 주채권을 맡은 기업이 있지만 최근 관심이 집중되는 기업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은행 관계자는 "60대 계열기업 가운데 우리 은행과 거래하는 기업이 60개가량 있고 이들의 채권규모가 2조원을 약간 넘으나 우리가 주채권은행을 맡고 있는곳은 없다"면서 "퇴출판정 작업이 시작되면 우리는 부거래은행으로서 채권액 만큼의 의결권만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도 60대 계열기업 중에서 주채권을 맡고 있는 곳은 성우그룹 뿐이나 성우는 부실판정 대상도 아니며 그나마 지금은 신한은행과 거래도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하나은행도 "우리가 주채권은행을 맡은 60대 계열은 농심, 세아제강, 동원그룹등 3개이나 부실판정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 은행은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말했다.


한미은행 역시 주채권은행을 맡고 있는 대기업이 없다고 밝혔다.

국민은행의 경우 "우리가 주채권은행을 담당하는 기업 가운데 일부가 부실판정을 받을 예정이나 세간에 관심이 집중되는 기업은 아니다"면서 "전체 판정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주 미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번 대기업 부실판정도 기업금융 비중이 높은 한빛 외환,조흥, 서울 등 비우량은행들이 주로 담당하게될 것"이라면서 "이 은행들은 이미 자구안을 담은 경영개선계획을 금감원에 내놓은 상태이고 그 개선안을 맞추지 못할 경우 은행이 정부의 구조조정안을 수용해야 하기 때문에 결국 정부의 눈치를 보게될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주종국기자
주택.신한 등 우량 4개은행은 판정 대상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