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파워콤 지분매각 ´포철 컨소시엄´ 대두


한국전력 자회사인 ‘파워콤’의 실질적인 경영권 향배를 가리는 전략적 지분매각(30%,4500만주)입찰이 포항제철의 참여 자격을 놓고 관련 부처간 이견으로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포철과 기간통신사업자가 참여하는 컨소시엄 구성방안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포철의 파워콤 지분참여를 반대하고 있는 정보통신부와 참여자격에 제한을 둬서는 안된다는 기획예산처,산업자원부간 입장 차이에 따라 대안으로 포철이 SK 또는 LG와 컨소시엄을 구성,입찰에 참여하는 방안이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포철이 SK와 LG를 상대로 컨소시엄 구성을 제의할 경우 양사간에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한전은 자금 여력이 있는 포철이 다른 기간통신사업자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할 경우 포철의 자격 제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주당 가격을 높게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선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정부의 공기업 민영화 방침 첫 사례인 파워콤의 민영화 일정이 부처간 이견으로 지연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인식이 정부내에서도 팽배해있기 때문에 이달 말이나 늦어도 11월초에는 파워콤의 전략적 지분매각이 실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7월 1차 지분매각 입찰에서는 파워콤의 주당가격은 3만2200원이 제시됐으며 이 가격 이상을 써낸 SK와 포철이 상한선인 750만주(5%)씩을 확보했다. 1차 매각 당시 주당 가격을 기준으로 2차 매각분(30%)을 모두 사들이려면 1조4490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지분매각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는 SK,LG는 최근 주가급락 등의 이유를 들어 1차때보다 가격이 크게 낮아져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 lee2000@fnnews.com 이규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