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송아리 주니어 ´최우수 여자골퍼´


한국계 쌍둥이 자매골퍼의 동생 송아리(14·사진)가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가 선정한 올해 최우수 여자골퍼로 선정됐다.

또 언니인 나리와 오빠 찬(16)은 2년 연속 ‘올해의 10대 골퍼’에 뽑혀 미국 역사상 첫3남매 수상기록을 세웠다.

송아리의 수상은 지난 86년 펄신,94년과 96년 박지은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3번째로 미국 역사상 최연소 기록. 아리는 US여자아마추어선수권에서 최연소로 4강에 오르는 등 올해 12개 AJGA 대회에 출전,쉘선수권과 MCI주니어선수권 등 6승을 거뒀다. 또 6개 대회에서 ‘톱 5’에 올랐다.

나리는 폴로클래식과 루슨트챔피언십 등 주니어 메이저타이틀 4개중 2개를 석권했다. 나리는 US여자오픈에서 최연소 아마추어 최저타를 기록했고 찬은 선더버드인터내셔날 등 3개 대회에서 우승했었다.

10대 선수에는 이들 남매 외에도 케빈 나,제임스 오,에이미 조,이나 김 등 한국 선수 4명이 포함돼 있다.


한편 남자 최우수 선수로는 매튜 로센필드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 상은 AJGA가 매년 선정하는 주니어 무대 최고권위의 상. 타이거 우즈와 데이비드 듀발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이 상을 수상했었다. 시상식은 오는 20일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