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주)서한,법정관리신청


대구지역 중견 건설업체인 ㈜서한이 금융비용 부담 급상승 등으로 인한 경영난 악화로 지난달 31일 대구지방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서한은 법정관리 신청서에서 “채무 758억원중 693억원을 변제하는 등 지난 상반기까지 건전한 재정상태를 유지했으나 후반기 들어 은행의 신규대출 기피와 금감위 세무조사의뢰 보도 등으로 극심한 유동성 부족에 빠져 법정관리를 신청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한은 지역 5∼6위 규모의 주택건설업체로 지난 98년 11월부터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이 진행중이며 주채권은행은 대구은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