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美대선 카운트다운 D―5] 고어 ˝네이더후보 신경쓰이네˝


미국 대통령 선거(7일)를 5일 앞둔 가운데 조지 부시 공화당 후보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공개된 주요 여론조사에서 앨 고어 민주당 후보를 간발의 차로 앞서고 있다.

USA투데이-CNN-갤럽이 지난달 28∼30일 예상투표자 2182명을 대상으로 지지율(오차범위 ± 2%포인트)을 조사한 결과 부시 47%,고어 44%로 집계됐다.

MSNBC-로이터통신 조사에선 부시 45%,고어 42%,ABC뉴스 조사에선 부시 48%,고어 45%로 모두 부시가 오차범위 안에서 우세했다.

한편 CNN은 후보별 예상 대통령 선거인단 수에서 지난달 31일 현재 부시가 25개주에서 214명,고어가 11개주와 워싱턴DC에서 171명을 각각 확보한 것으로 추정했다. 총 538명의 선거인단 가운데 플로리다·펜실베이니아 등 14개 주 153명이 아직 유동적이다. <그래프 참조>

이처럼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가운데 녹색당의 렐프 네이더 후보가 당락을 좌우할 캐스팅 보트로 떠오르고 있다.

네이더 후보는 자신이 고어 후보의 표를 갉아먹는다는 지적에 대해 “고어 후보가 패배하는 것도,득표하는 것도 모두 그 자신때문”이라며 사퇴 불가를 분명히 했다.


뉴스위크에 따르면 네이더는 미 전역에서 4%의 지지에 그쳤지만,캘리포니아(9%) 등 주요 주에서는 의미있는 수준의 지지를 얻고 있다.

민주당은 환경·낙태·동성애 정책 등을 놓고 네이더가 고어의 표를 잠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네이더는 고어에 대해 환경정책에서 부시 보다 약간 나은 점이 있으나 자동차·석유·생명공학 등 업계의 압력에 굴복했다고 비판하고 있다.

/ paulk@fnnews.com 곽인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