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동방게이트´ 3K 연루설 ˝사실˝˝무관˝ 공방


한나라당은 1일 모 일간지가 동방금고 불법대출사건과 관련,‘여권실세 개입설’을 보도한 것에 대해 “그동안의 주장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공세수위를 높인 반면 민주당은 “내부확인 결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반박하는 등 공방을 계속했다.

민주당 박병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나 역시 기자출신으로 특정언론 보도에 대해 ‘오보’라고 말하고 싶지 않으나 내부 확인결과 우리당 관계자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야당측에 의해 ‘3K’중 한사람으로 지목된 한 핵심인사도 “나는 펀드 자체를 잘 모른다”며 “실명으로 거론해야 해명을 하든지,제소를 할 것인데 그럴 수도 없으니 답답하다”고 최근 심경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한나라당 의원들이 단 1사람의 실명도 거론하지 못한 채 항간의 소문만으로 무차별적인 정치공세를 펴는 것은 책임있는 공당의 자세가 아니다”며 “국감을 지켜보는 국민들을 더 이상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서라도 한나라당은 근거 없는 정치공세를 거두고 건전한 정책감사로 국민의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대변인은 여권실세 개입설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는 “당의 명예는 물론 소위 K씨의 명예를 실추시킨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며 “시정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포함한 적절한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한나라당은 ‘KKK’가 확인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근거로 “‘정현준 게이트’의 실체가 꼬리를 드러내고 있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등 대여 공세를 한층 강화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이날 오전 이회창 총재 주재로 당3역회의를 열고 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장래찬 전 금감원 비은행검사국장의 자살에 대해 한치의 의혹도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KKK’ 인사들이 중심이 돼 ‘4·13 총선을 앞두고 주가조작을 통해 정치자금을 모금했다’는 소문의 실체가 이번 기회에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특히 검찰은 정권을 두둔하느냐,바로 서느냐의 양단의 갈림길에 서 있는 만큼 올바른 선택을 바란다”고 주문했다.

권 대변인은 또 정부가 3일께 퇴출대상 부실기업을 발표키로 한데 대해서도 “비리의 온상이 된 금감원의 해체요구와 타락한 정권의 도덕성 문제를 일거에 덮기 위한 수단으로 발표시기를 앞당기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