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기업

LG산전 미얀마서 350만달러 수주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11.01 05:17

수정 2014.11.07 12:16


LG산전(대표 손기락)은 최근 미얀마 전력청과 350만달러 규모의 초고압기기와 배전반 설비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스웨덴 ABB사,프랑스 알스톰사 등 세계 유수의 전력기기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끝에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한 LG산전은 미얀마 중부지역 변전소 건설공사에 소요되는 초고압기기와 배전반 설비를 2001년 5월까지 공급하게 된다.


연간 1500만달러 규모의 미얀마 시장에서 3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LG산전은 현재 미얀마 국가기간 전력망 확충사업에 참여중이다.

LG산전은 배전반 설비를 생산하는 베트남법인을 동남아 시장 공략 거점으로 삼고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등지에서 신제품 설명회와 세미나 등을 개최할 방침이다.
이 회사는 특히 태국 고객들을 국내로 초청하는 이벤트를 마련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바탕으로 올 동남아 전력기기 시장에서 약 4500만달러 규모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lee2000@fnnews.com 이규석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