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대통령 ˝부산·경남 경제회복 적극 지원˝


김대중 대통령은 2일 울산과 부산 시청의 업무보고를 받고 부산 해운대구에 건설되는 동양 최대의 정보 인프라스트럭처 단지인 ‘센텀시티’ 기공식에 참석하는 등 이 지역경제동향을 점검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시청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최근 부산·경남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 있으나 주민들이 합심단결해 극복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 면서 “정부도 이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울산은 우리나라의 산업화와 경제성장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해 온 중요한 도시”라면서 “최근에 노사안정으로 산업평화와 지역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울산시가 신개발 산업도시의 복합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고 세계적인 선진도시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오후 ‘센텀시티’ 기공식에 참석,연설을 통해 “센텀신티 착공을 계기로 부산은 21세기 지식정보화를 선도하는 동북아시아의 중추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센텀시티의 ‘디지털 미디어 존’이 ‘유라시아 초고속 정보통신망’과 연결되면 부산은 아시아와 유럽,나아가 아시아와 환태평양 지역을 잇는 ‘빛의 실크로드’의 중심에 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또한 “우리 내부의 단합을 이루지 못한다면 우리의 미래는 없다”면서 “정부도 더 한층 정성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누구보다도 부산시민의 특별한 협조와 성원을 진심으로 부탁한다”며 지역화합을 역설했다.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