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한통운에 긴급자금 지원을˝…항운노련 ˝체임·물류난 심각˝



국내 최대 물류업체인 대한통운의 부도로 심각한 물류난과 대규모 장외 집회가 예상되고 있다.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위원장 오문환·항운노련) 2일 서울 동자동 벽산빌딩 항운노련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통운이 하역노동자에게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해 전국 주요 항만과 철도역에서 하역작업 기피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같은 현상이 지속될 경우 심각한 물류대란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위원장은 “대한통운이 지급보증에 의한 법정관리를 받게 됐으나 이로인해 하역노동자들에 대한 노임체불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가 약속한 대로 대한통운에 긴급자금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정부가 이러한 안일한 자세로 일관한다면 대규모 장외집회는 물론 강력대응을 펼칠 계획”이라며 “화물적체와 물류대란이 일어난다면 수출입은 물론 경제의 모든 부문에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통운은 부도이전에 노임을 정상 지급해왔으나 지난달 31일 부도이후 8억원의 노임을 지불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향후 3개월 가량 체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한통운이 하역노동자에게 지급하는 노임은 연간 1200억원 규모다. 전국 항운연맹 산하 하역노동자는 5만명이다.

/ skpark@fnnews.com 박상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