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구조조정 지원단 가동…정부 긴급차관회의


정부는 기업구조조정 추진과정에서 예상되는 금융시장 불안과 실물경제 위축 등 부작용을 최소화해 원활한 구조조정 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기업구조조정 지원단’을 구성,가동에 들어갔다.지원단은 주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사안이 있을 때마다 수시로 열린다.

정부는 2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이정재 재정경제부 차관 주재로 긴급차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정부는 재경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고 산자·건교·노동부 차관과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한국은행 부총재 등이 참여하는 구조조정 지원단 산하에 관계부처 1급 또는 국장급으로 구성된 4개 기능별 대책반을 설치했다.4개 대책반은 ▲총괄지원반 ▲해외사업 지원반 ▲노사관계 및 실업대책반 등이다.

정부는 구조조정 추진과정에서 생기는 각종 법률 및 정책자문을 위해 법무,회계,컨설팅 등의 분야 민간 전문가와 자산관리공사,산업은행,수출입은행,수출보험공사,해외건설협회 등 관련기관 전문가로 구성되는 ‘민간자문단’도 만들어 활용할 계획이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