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美행정부 ´긴급수입제한´ 도입 필요성 조사 착수…수출 타격입나 철강업계 긴장


미 행정부는 철강업계와 의회의 압력에 따라 철강 긴급수입제한조치 도입 필요성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미 행정부는 최근 철강노조위원장에게 보낸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의 서한에서 98년과 같은 철강산업 위기의 재발을 막기 위한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의 도입 필요성 조사와 교역국과의 쌍무회담 등 6개안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세관과 상무부도 반덤핑관세 부과 등 수입규제에 따른 우회수출 실태 파악과 미국 업계의 원가상승 요인 분석 등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세계은행 등 국제금융기구의 철강 수출국 시설투자에 대한 여신 제공 억제 요청, 경제자문위원회(CEA)의 철강산업보고서 작성, 국가경제위원회(NEC)의 노사정 청문회 등도 약속했다.

이번 백악관 서한은 철강업계 및 노조가 연대서명한 서한과 하원의원 57명의 발의로 채택된 수입규제 촉구 결의안에 대한 답신이다.


그러나 미의회 철강 코커스 의원 6명은 즉각 답신을 통해 이같은 조치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며 대통령이 긴급수입제한조치를 발동하고 러시아와 대만 등 세계무역기구(WTO) 비회원 철강 수출국과 수출자율규제 협상에 나서라고 다시 촉구했다.

무역협회는 한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규제 19건 중 14건이 철강제품인 점을 감안해 국내 수출업계가 더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을 우려했다.

한편 미국의 철강수입은 수개월째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월의 경우 지난달에 비해 4.3% 감소한 13억5000만달러에 그쳤으며 한국산은 0.8% 감소한 8600만달러(물량기준 5.9% 감소)로 집계됐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