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韓日 정보네트워크 구축 경협확대˝


대한상공회의소와 일본상공회의소는 3일 오전 서울 장충동 호텔신라 다이너스티홀에서 제12회 한·일 상의 회장 회의를 열고 양국 상의간 정보네트워크를 구축, 경제교류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한·일 간 자유무역협정에 대해서 일본상의는 “유럽과 북미의 경제블럭에 대응하고 아시아 경제위기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한·일을 주축으로 하는 아시아 경제협력체 구성이 필요하다”며 “그 출발점이 한·일 자유무역협정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이에 대해 “한·일간 무역적자가 갈수록 심화되는 현실을 고려할 때 자유무역협정 논의에 앞서 무역적자 축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대한상의는 이를 위해 ▲부품소재 관련 중소기업들의 한국 이전 등 적극적인 대한(對韓)투자 ▲중화학 공업부문의 협력으로 협정체결에 따른 부정적 영향 최소화 ▲산업별 비즈니스 포럼을 통한 기업간 협력방안 모색 등이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일본에서 이이나바 코사쿠 일본상의 회장 등 45명이, 한국측에서는 박용성 대한상의 회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