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기업체감경기 2년만에 최저…전경련 조사


기업인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체감 경기가 지난 98년 10월 이후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5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업종별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 실사지수(BSI) 동향을 조사한 결과 11월 BSI는 81(지난달 기준 100)로 나타나 지난달에 비해 경기가 크게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 98년 10월 80을 기록한 이후 2년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BSI가 100 이상이면 경기가 지난달보다 호전될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고, 100이하면 지난달달보다 나빠질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BSI는 지난 7월과 8월 연속 91을 기록한 뒤 9월 105로 한때 호전됐으나 10월 91.8을 기록하면서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11월 체감경기가 악화된 것은 금융불안에 따른 자금경색,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기업 채산성 악화, 소비심리 위축, 금융·기업 구조조정 등 경제전반에 걸친 불안심리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분야별로는 수출 BSI가 99.5를 기록, 99년 2월 이후 21개월만에 100 이하로 떨어져 수출전망이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고 내수 BSI도 99.5로 3개월만에 다시 100 이하로 떨어져 기업들의 매출둔화가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됐다.산업별로는 특히 건설업 BSI는 52.5를 기록, 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조사됐다.기업의 자금 사정 BSI는 96.7로 금융시장 불안과 매출둔화 등을 반영해 다소 악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