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퇴출후유증 최소화…정부 주무장관회의


정부는 4일 제2차 기업구조조정에 따른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업체,해외 및 국내 공사,고용불안 등의 문제를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이한동 총리 주재로 경제,통일·외교·안보,교육·인적자원개발,사회·복지·문화 등 국정 4개 분야 주무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특히 고용 안정을 위해 ▲이직자 채용장려금 지원 ▲전직희망자에 대한 훈련비 전액 및 수당 지원 ▲실업자에 대한 취직촉진수당 지급 등 재취업 촉진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퇴출기업으로부터 이직한 사람을 채용하는 기업에 임금의 2분의 1 내지 3분의1을 6개월간 지급하고,전직 훈련을 받는 사람에게는 12만원의 수당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해당기업 종업원들의 임금을 적기에 지급하도록 하고 임금채권 우선 변제제도를 적극 활용해 노사분규를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해줄 것”을 지시하는 한편 기업구조조정지원단이 금융시장 안정뿐 아니라 고용안정을 위해서도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진념 재정경제장관은 현재 진행중인 하도급·납품업체 연쇄부도 방지와 아파트 입주예정자 보호 등을 통해 서민들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특별대책을 강구하고 해외건설 공사에 대해서는 건설교통부 차관을 단장으로 관계부처 및 해외건설협회 등과 팀을 이뤄 공사를 원활히 마무리하기 위한 집행계획을 점검해 나가겠다고 보고했다.

이날 회의에는 진장관,이돈희 교육장관,박재규 통일장관,최인기 행자장관 등 분야별 주무장관과 안병우 국무조정실장,김성재 청와대 정책기획수석비서관이 참석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