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건설, 감자·출자전환


정부는 현대건설이 법정관리에 들어갈 경우 대외신인도 하락과 하도급업체 연쇄 도산 등 심각한 후유증이 뒤따를 것으로 보고 대주주의 동의 아래 법정관리를 피해 감자와 출자전환을 할 수 있는 여지를 남기기로 했다.이와 관련,현대건설의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은 오는 7∼8일께 정몽헌 현대아산이사회 의장측에 감자와 출자전환 동의서를 제출토록 요구하는 한편 시장 신뢰회복차원에서 현대건설문제 해결에 그룹전체가 나서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정부는 또 현대건설 처리와 관련,알짜 계열사를 매각하거나 ‘정씨 일가’가 법적 테두리내에서 현대건설을 지원하는 등의 방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5일 오후 제일,평화은행장을 제외한 9개 시중은행장과 산업은행 총재,농협 중앙회장 등 11개 채권금융기관장을 소집,지난 3일의 부실기업 판정결과를 점검하고 현대건설문제를 포함한 후속대책마련에 은행들이 적극 나서달라고 강조했다.그는 “현대건설이 법정관리에 들어갈 경우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워낙 커 대주주가 감자와 출자전환에 동의하면 예비적 대안으로 이를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이는 정부가 현대건설처리와 관련,법정관리일변도의 방침에서 한발 후퇴한 것이다.

그러나 현대건설에 대한 감자와 출자전환추진 방안은 경영권 박탈을 전제로 한 것이라는 점에서 현대측의 막판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김경림 외환은행장도 “현대건설의 자구계획은 현대건설에 국한해선 안되며 그룹 전체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면서도 “이번주 중반 이전에 정몽헌 의장측에 경영권박탈을 전제로한 감자 및 출자전환 등에 대한 동의서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 ykyi@fnnews.com 이영규 정민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