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건설 어떻게 되나]출자전환땐 경영진 교체 불가피


정부가 5일 현대건설 처리방침을 법정관리에서 ‘출자전환’과 ‘그룹 차원 자구계획’으로 선회했다.이에 따라 부도처리 후 법정관리보다는 회생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이번주 초 정몽헌 회장측의 출자전환 동의서 제출여부와 자구계획 내용이 현대건설 처리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출자전환론의 배경=출자전환론은 정부가 현대건설 처리에 대해 줄곧 강경입장을 견지해 왔지만 정몽헌 회장과 현대건설을 떼어놓을 수 있는 방법이 법정관리만이 능사가 아니라는 사실을 새롭게 인식한 데서 비롯됐다. 물론 감자와 출자전환이 이뤄지면 정 회장은 더이상 현대건설의 지배주주가 되지 못하고 현대건설의 경영진도 전면 교체되는 결과를 낳게 된다.

정부가 출자전환이라는 ‘예비적 대안’을 고려하게 된 것은 법정관리에 들어갈 경우 국가경제에 미치는 부작용이 워낙 심각하기 때문이다.

현대건설이 유동성 부족으로 부도를 내고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대외신인도 하락으로 해외공사 수주에 어려움을 겪게 되고 하도급업체의 연쇄 도산으로 건설산업은 물론 국민경제에 엄청난 부담이 가중되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이와 함께 이근영 금감위원장이 요구한 그룹 전체 차원의 자구계획은 정몽헌 회장이 소유하고 있는 계열사 가운데 매각을 통해 어렵지 않게 현금을 확보할 수 있는 알짜 기업을 과감하게 처분하라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주식이나 부동산 매각같은 종전과 마찬가지의 자구계획으로는 더 이상 시장의 신뢰를 얻을 수 없고 시장이 불신하는 자구계획은 정부나 채권단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계열사 지원 움직임=현대 계열사들은 당초 지원불가라는 입장을 바꿔 현대건설의 유동성 위기 해결을 지원해 줄 움직임이다.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날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의장이 정몽준 현대중공업 고문,정상영 KCC 명예회장,정세영 현대산업개발 회장 등과 잇따라 접촉하고 지원을 요청,긍정적인 답변을 얻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 계열사와 위성그룹 계열사는 현대건설이 보유중인 현대석유화학과 현대아산 등의 비상장 주식과 일부 부동산을 매입하거나 여유자금을 동원,현대건설의 회사채와 기업어음(CP)을 사주는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현대석유화학과 현대아산 주식은 1600억원 규모에 달한다.

현대건설은 이런 지원방안과 함께 정 의장 및 정주영 전명예회장의 사재 출자와 서산농장 처분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추가자구안을 이르면 오는 7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도 부도처리와 법정관리보다는 어떻게 해서든 현대건설을 살리는 방향으로 안간힘을 쓰고 있다.외환은행 관계자는 “현대건설이 쓰러지면 외환은행도 손실을 입게 돼 독자생존에 위협을 느끼게 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jhc@fnnews.com 최종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