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황영조 감독된다…체육공단 마라톤팀 감독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몬주익의 영웅’ 황영조(31)가 사령탑을 맡는 내용의 마라톤팀 창단계획을 발표했다.

체육공단은 다음달 초 출범 예정인 마라톤팀 감독에 92바르셀로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황영조를 임명하고 손기정옹을 고문에 추대했다고 6일 밝혔다.

체육공단은 이의수(중앙대), 신재득(구미시청), 송도영(한체대), 김현일(경기체고) 등 최근까지 황영조가 영입한 선수 4명과 곧 연봉 계약을 하고 팀을 출범시킬계획이다.


황영조는 특히 2002년 초 상무에서 제대하는 김이용과 오성근, 제인모 등 전 코오롱 선수 3명을 영입, 체육공단을 국내최강팀으로 발돋움시킨다는 복안이다.

선수단 대우와 관련, 공단은 황영조에게 연봉 3500만원의 과장직을 제시했으나 황영조는 부장직과 선수 전원 정규직 채용을 요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영조는 “엘리트 선수에 국한되지 않고 국민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열린 마라톤팀’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