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현대건설 결단내려야


2차 퇴출기업 명단이 발표됐으나 시장의 반응은 냉담한 편이다.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현대건설을 시장원리에 의해 처리하지 않고 조건부 회생으로 결정하면서 2차 부실기업정리의 당초 목표인 ‘시장의 불확실성 해소’에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그동안 시장불안을 없애고 위기감을 차단하기 위해 ‘마땅히 퇴출돼야 할 기업은 확실하게 퇴출시키겠다’는 대원칙을 강조해왔다.그러나 현대건설을 살리겠다는 것인지 퇴출시키겠다는 것인지 모호하게 됐다.부실의 환부를 과감히 수술해 시장의 신뢰를 얻겠다던 정부가 현대건설에 대해 판정을 유보함으로써 시장은 실망하고 있는 것 같다.

당황한 정부는 ‘현대건설에 대한 정부의 기본방향은 법정관리’라고 강조했다.또한 정부와 채권단은 이번주 초 현대건설에 감자 및 출자전환 동의를 정식 요청하겠다고 한다.대주주에게 출자전환 동의서를 받겠다는 것은 언제든지 경영권을 박탈하겠다는 의미이다.만약 현대건설이 출자전환을 거부하고 유동성 위기에 봉착하게 되면 즉각 법정관리에 넣겠다는 것이 정부와 채권단의 방침이다.

이제 현대측은 결단을 내려야 한다.더 이상 현대건설이 시장의 짐이 돼서는 안된다.현대건설이 우리경제의 발전에 기여한 큰 공로를 우리는 잘 알고 있다.그런 현대가 시장의 신뢰를 잃고 퇴출되는 것을 아무도 바라지 않을 것이다.그러나 현대건설은 지금 부실화돼가고 있다.뼈를 깎는 자구노력으로 신속히 시장의 신뢰를 회복했어야 한다.4차례의 자구계획도 사실상 무위로 돌아갔다.이제 시장은 더 이상 기다려 주지 않을 것이다.

현대건설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일 것이다.현대건설이 부도가 날 경우 하도급업체의 연쇄부도나 해외건설의 수주차질 등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너무 클 것이다.따라서 시장이 신뢰할 수 있는 강도 높은 추가자구안을 내놓아 경영정상화의 길을 걷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 될 것이다.그러기 위해서는 당장 돈이되는 우량계열사나 사업을 매각해서라도 시장과 투자자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현대건설은 감자 및 출자전환으로 대주주의 경영권을 박탈당하는 수모를 감수하거나 또는 법정관리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양자택일의 기로에서 현대의 지혜있는 결단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