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개통 앞둔 서해대교]서해시대 상징…年물류비 천억 절감


경기도 평택시 포승면 희곡리와 충남 당진군 송악면 복운리간 아산만 20리 바닷길을 연결한 서해대교가 아산만 바다 위에 웅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93년 11월 착공된 서해대교는 바다를 사이에 두고 양쪽에서 공사가 진행되어 상부가 연결되기까지 약 7년의 기간이 소요됐다.대림산업과 LG건설이 시공했으며 총 공사비는 6700억원.국내 교량 건설사의 이정표가 될 서해대교는 드디어 오는 10일께 완공식을 갖고 차량통행을 시작한다.

◇경제적 효과=서해대교 완공으로 평택∼당진 구간이 직통으로 연결되어 상습적으로 지체현상을 보이고 있는 아산 및 삽교방조제 구간의 교통정체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서해안고속도로가 경부고속도로 수원∼천안 구간 교통량의 많은 부분을 분담하게 되어 경부축의 교통흐름도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서울에서 충남 당진까지 30분 이상 단축된 1시간 10분이면 도착할 수 있어 연간물류비 절감액이 1000억원에 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량 현황=왕복 6차로인 서해대교는 총 연장 7310m로 국내 최대이자 세계에서도 아홉번째로 긴 다리다.

서해대교는 교량 앞 평택(아산)항을 드나드는 선박의 항로를 확보하기 위해 사장교,장경간 콘크리트교,콘크리트 연속교 등 3가지의 서로 다른 공법의 교량이 결합됐다.

5만t급 선박이 항해하게 되는 평택항 갑판부 주항로 구간에는 경간장(교각과 교각 사이의 길이)이 470m에 달하는 사장교(990m)를 채택했다.다리위로 길게 늘어선 케이블이 교량의 하중을 지탱하는 사장교는 시각적으로도 매우 아름답다.

2만t급 선박이 항해하게 되는 예비 항로부에는 교각과 교각사이 거리(경간장)가 250m의 FCM 공법 콘크리트 상자형교(500m)가 도입됐다.또 나머지 구간은 경제성 및 시공성 측면에서 우수한 PSM 공법의 콘크리트 상자형교(5820�V)로 설계됐다.

이 때문에 서해대교 건설공사는 연인원 220만명,장비 45만대가 동원된 대역사였다.자재만 해도 철근 12만t,시멘트 32만t,철강재 2만t 등이 투입돼 4차선 100m짜리 교량 300개를 건설하는 것과 맞먹는 엄청난 물량이 쓰였다.사용된 콘크리트 양을 레미콘 차량으로 환산하면 모두 12만5000대 분에 이른다.

◇첨단 신공법 도입=서해대교는 국내 교량중 가장 다양한 공법과 첨단 기술이 도입됐다.

서해대교는 조수간만의 차가 9.3m에 달하는 해상에 위치해 있어 염해방지를 위해 특수시멘트 및 녹방지용 에폭시도장철근이 사용됐다.또 콘크리트 표면에는 내염도장을 실시해 염분으로부터 내구성을 증진시켰다.

바닷가의 강한 해풍과 태풍의 내습에 대비하여 과거 아산만 지역 최대 풍속의 약 3배 수준인 초속 65m의 풍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된 것도 특징.또 리히터규모 6의 지진에도 견디도록 내진 설계를 반영,시설물 안전에 철저히 대비하였다.이를 위해 서해대교는 설계단계에서부터 프랑스와 미국의 우수기술이 도입되었다.시공은 미국,프랑스 전문회사의 기술지도를 받아 이뤄졌으며 감리는 덴마크의 전문감리단이 맡았다.

서해대교는 교량 관리를 위한 설비시스템면에서도 최첨단을 자랑한다.교량의 거동 및 상태를 즉각 파악할 수 있는 각종 계측센서가 곳곳에 설치되어 여기서 받은 데이터를 컴퓨터로 분석하는 자동계측 관리시스템이 가동된다.

◆ 사진설명: 아산만 바다 위에 웅장한 위용을 드러낸 서해대교의 모습.서해안고속도로의 허리를 잇는 서해대교는 이 일대의 교통난 해소와 함께 서울∼당진간 물류비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사진제공=한국도로공사

/ jhc@fnnews.com 최종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