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美시장서 제2 전성기 질주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지난 87년 이후 처음으로 호기를 맞고 있다고 시카고 트리뷴이 7일 보도했다. 현대차는 지난 87년 26만4000대의 엑셀을 판매해 미국 자동차 시장에 성공적으로진출했다. 현대차의 데뷔 당시 기록은 미국 자동차 업계에서는 전례없는 것으로 그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

당시 미국시장에서는 당시 현대차를 차려는 사람들이 줄을 잇는 등 인기가 급상승했다. 그러나 소비자들 사이에 현대차의 품질과 신뢰성·내구성이 좋지 못하다는 입소문이 나돌면서 쇠퇴하기 시작,98년에는 연간판매량이 9만대로 떨어졌다. 보브 코스마이 현대 자동차 미국법인 부사장은 이에 대해 “출발은 좋았으나 비틀거리기 시작했으며 결국은 품질 불량이라는 오명을 얻었다”고 말했다.

코스마이 부사장은 “98년은 최악의 해라고 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 트리뷴은 그러나 현대차가 올해들어 자동차 판매량이 큰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낙관적 무드에 젖어있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올해 예상판매량은 24만대로 지난해보다 46%가 증가한 것이다. 현대차는 내년에 엘란트라 신형과 XG300,싼타페 등 3개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내년 3월에는 시카고 오토쇼에 엘란트라 GT 스포츠 해치백 세단도 선보일 계획. 기존의 엑센트와 엘란트라·쏘나타·티뷰론을 합하면 차종이 다양해 지는 셈이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보다 고무적인 것은 미국 소비자들의 충성도가 87년의 11%에서 26%로 대폭 향상된 점이라고 지적했다. 코스마이 부사장은 “10년-10만 마일 보증제도가 소비자들에게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 kubsiwoo@fnnews.com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