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김대통령 ˝현대·쌍용 원칙대로 처리˝


김대중 대통령은 7일 기업구조조정에 언급,“현대건설과 쌍용양회도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남 여수시 돌산체육관에서 전남지역 각계 인사 280여명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아무리 덩치가 큰 기업도 돈을 못 벌면 기업이 아니다”라면서 기업개혁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대통령이 특정기업을 직접 거명하며 기업개혁 의지를 강조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로 향후 이들 기업의 처리와 관련해 주목된다.

특히 김 대통령은 “생존 발전 가망이 있는 기업은 과감히 살려내고 그런 가망이 없는 기업은 단호히 퇴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통령은 “현단계의 체감경기에 문제가 많은 것은 개혁을 충분히 완성하지 못한데 원인이 있다”면서 “올해 연말까지 금융·기업개혁, 내년 2월까지 공공·노사 개혁을 철저히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와함께 김 대통령은 “국제통화기금(IMF),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세계의 권위있는 기관들은 한국경제를 위기라 하지 않는다”면서 “내년에는 우리 경제가 힘차게 일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대통령은 또 지역화합에 언급,“상대방이 잘하면 나도 잘하겠다는 생각을 하지 말고 같은 국민으로서, 같은 민족으로서, 지역감정에 스스로 책임감을 느끼고 해결하는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오찬에 이어 김 대통령은 여수시 제2청사에서 허경만 전남지사로부터 업무추진현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광양만 개발,서해안 고속도로 건설 등 사회간접자본(SOC) 확충과 2010년 세계박람회 유치는 이 지역 발전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세계 박람회 여수 유치를 위해 정부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