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인터뷰―명지대 옥선종 학장] 준비된 인재 필요한 기업은 명지대서 찾아라


옥선종 명지대 경상대학장은 특히 경상대는 산업현장에 꼭 필요한 맞춤형 인재양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기업들은 인재들이 많은 명지대를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경상대학 특·장점이라면.

▲제가 이 학교 교수라서 하는 말이 아니고 정말 저희 학교 교수진은 탁월하다고 말할 수 있다. 또한 우리나라 교육의 모순인 동종 학문간 교배에 의한 학문의 퇴보가 이 대학에서는 일어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다.

―유통부문 교육이 강하다는 평가가 있는데.

▲국내 유일의 유통대학원이 있는데, 경상대학 출신의 학생들을 연계교육시키고 있는 역할을 하고 있다. LG와 뉴코아백화점 등으로부터 유통에 관한 위탁교육까지 도맡아 실시하고 있어 호평도 받고 있다. 한마디로 어린 싹을 재목에 이르도록 심혈을 기우려 교육하고 있는 셈이다.

―명지대가 경상대학을 자랑으로 삼고 있는 이유라도 있는지.

▲경상대학은 명지대 설립 당시부터 주관대학으로 성장해 왔기에 토박이나 다름없어 이르는 말이다. 그래서 머무르기보다는 진취적 사고와 행동으로 학생들 앞에 다가서고 있다. 또한 최근에 설립된 막내격의 지식정보학부는 대한민국이 지식기반사회로 나가기 위한 초석이 되고 있는 가운데 세계화를 위한 기초교육에 매진하고 있다. 지식정보학부는 인력의 ‘지속적인 확보’보다는 가장 ‘적합한 인력’을 양성하는 것을 중요시하고 있다.


―이 대학 영감학과(?)가 있다는데 .

▲아마 내가 알기로는 무역학과를 뜻하는것 같은데…. 경상대학 맏형인 무역학과의 경우는 수출전선에 뛰어들어 남다른 성과를 낳았고,지금까지도 무역 외길에만 종사하고 있는 졸업생들이 다수다. 이들 졸업생들 중에서는 국가무역의 현주소를 대변하고 있는 인물들도 있다.

―당부의 말이 있다면.

▲올가을 새로운 인재가 필요한 기업이 있다면, 준비된 인재들이 많은 우리 대학을 찾아주길 바란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