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업계주장]˝公共공사 물량 늘려라˝


업계 관계자들은 위기에 선 주택건설시장을 살리기 위해서 공공 공사 물량 확대,건설업 등록 기준 강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금융권의 협조 등을 이구동성으로 요구했다.

또 정부의 일관성 있고 예측 가능한 정책이 시행돼야 업계에서도 이에 맞는 중장기 계획을 세워 내실있는 경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재원 롯데건설 기획실장은 “2001년 공공 공사의 경우 신규 물량은 거의 없고 진행 사업만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업계의 어려움과 우리나라 경제 상황을 감안할 때 공공공사 신규 물량을 늘리는 것을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유실장은 “건설산업 위기는 정부가 10억원 이하 공사에는 실적이 없어도 참여가 가능하도록 한 규제 완화 정책으로 업체수가 크게 늘어나 저가 경쟁을 하는데도 요인이 있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산사람이라도 살 수 있도록 업계 조정 정책을 과감히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실장은 “건설업계도 실적 위주의 공사 수주 경쟁보다는 자금회전율을 높일 수 있는 공사 위주로 참여하고 미정리 채권을 조기에 회수해 내실경영을 추구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조준현 대한건설협회 홍보팀장은 “건설업계 위기의 1차적 책임은 건설회사에 있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금융기관 구조조정이 늦어진데다 2차 구조조정 등으로 대출금을 한꺼번에 회수해 위기에 봉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그는 “건설업은 사업용지 확보라는 업계 특성상 부채가 많은 사업인만큼 안정된 금융여건이 확보돼야 올바른 사업계획과 수행을 할 수 있다”며 정부가 금융권 안정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요구했다.조팀장은 “건설업이 고용유발 효과가 가장 크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며 “실업대책을 위한 사회보장 예산만을 늘릴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고용안정을 위해 정부 발주 공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 hanuli@fnnews.com 신선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