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기업·금융 부실채권 상시정리 시스템돼야˝…陳재경 亞太부실채권포럼 연설


진념 재정경제부 장관은 9일 “앞으로의 금융·기업 구조조정은 과거 누적된 부실을 정리하는 단계를 넘어 금융기관의 잠재부실을 해소하고 상시적으로 부실채권을 정리하는 시스템을 갖추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 장관은 이날 오전 한국자산관리공사 주최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부실채권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기업의 부채규모 축소가 미흡하고 금융기관의 수익성과 부실채권 정리시스템이 개선되지 못해 현재 2단계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 장관은 “금융 및 기업 구조조정에 있어서 보다 중요한 것은 경제위기때뿐 아니라 정상적인 상황에서도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는 금융시스템을 갖추는 일”이라며 “이를 위해 금융기관의 자본충실도를 높이는 것과 함께 일하는 방식 특히 위험관리 능력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금처럼 누적된 부실을 한꺼번에 정리하지 않고 상시적으로 부실채권을 정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한국 정부는 미래상환능력을 감안한 자산건전성 관리(FLC)제도와 기업구조조정투자회사(CRV)제도를 도입, 부실채권의 인식과 정리가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