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철강업계 감산체제 돌입…철근등 전기로업체 중심


철강업계가 전기로 업종을 중심으로 곧 감산체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산업자원부는 9일 “최근 철강 수요의 급격한 둔화로 인해 철근·형강 등 전기로 업체들을 중심으로 겨울철 비수기에 대비한 감산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높은 증가율을 보여온 철강 수요가 3·4분기 들어 건설 경기 침체 등으로 크게 둔화되고 있다.철강 수요는 지난 상반기 23.8% 증가했으나 3·4분기에는 6.5% 증가에 그쳤으며1∼9월 누계 증가율은 17.4%를 기록했다.철강 수출은 선진국의 수입 규제 등으로 3·4분기중 3.7%가 감소했고 생산도 1.2% 증가에 그쳤다.반면 수입은 3·4분기중 1.5% 증가했다.

/ khkim@fnnews.com 김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