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업종별 B2B 국가사업 난항


산업자원부가 국가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9개 업종별 기업간거래(B2B) 시범사업이 각 기업들의 이해관계 상충에 따른 합작법인 설립 지연으로 난항이 예상된다.특히 삼성전자,포항제철 등 국내 굴지 기업들의 불참이 확실시됨에 따라 이 시범사업의 실효성마저 의문시되고 있다.

9일 산업자원부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포항제철 등 국내 대표적 기업들이 B2B 시범사업으로 마련될 e마켓플레이스가 수익모델이 불확실한데다,외국기업과의 글로벌 비즈니스 수요창출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판단,불참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부품코드 표준화 및 EDI시스템 개발이 진행된 전자분야는 지난 6월 LG·현대·대우·삼성전기 등 7개 업체를 중심으로 e마켓플레이스 양해각서가 체결됐으며,전자 4사가 참여한 ㈜일렉트로피아를 중심으로 부품코드 표준화가 추진돼 왔다.그러나 대우전자만이 향후 마련될 e마켓플레이스 참가 의사를 보이고 있는 반면,삼성전자·LG전자·현대전자 등은 시장 참여에 대해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이 사업이 지난 5년간 추진돼 왔으나 구매 조달행위 등 실질적인 기업행위를 위한 세부사항에 대한 비전이 마련되지 않았다”면서 “구매력 있는 회사를 대상으로 한 사업제안 등 설득작업이 병행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삼성·대우·한진·삼호중공업 등 조선 5사 공동의 조인트벤처 설립작업을 진행중인 조선분야 역시 참가기업들간 파워게임으로 e마켓플레이스 구축작업이 지연되고 있다.조선분야의 경우 현대중공업이 추천한 CEO에 대해 나머지 회사들이 2차례나 승인을 하지 않아 시범사업 진행자체가 표류하고 있다.특히 조선분야는 당초 참여의사를 밝힌 12개 업체중 2∼3개사만 참가의사를 밝혀 사업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독자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포항제철,연합철강 등이 합작법인 운영에 따른 수수료 부담을 이유로 사업 참여를 기피하고 있기 때문이다.섬유분야도 오프라인 기반기업들이 자사 사이트와의 중복 가능성을 이유로 불참했다.

/ khkim@fnnews.com 김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