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인도에 2억달러 투자


삼성전자는 2005년까지 인도에 총 2억달러를 투자,연산 200만대 규모의 현지 모니터공장을 건설하고 R&D센터를 확충하는 등 대(對) 인도 공략을 강화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윤종용 부회장은 8일 인도 뉴델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인도투자 확대와 현지화 전략과 관련,연산 100만대 규모의 모니터 공장 건설과 후속 증설투자,인도의 우수한 소프트웨어 인력을 바탕으로 한 연구개발(R&D)센터 확충,모니터·대형TV 등 시장점유율 1위 품목의 마케팅 강화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

삼성전자는 올해 1차로 인도 UP주 노이다공단지역에 2000만달러를 투자,연산 100만대 규모의 모니터 공장을 지을 계획이다.또 2003년까지 1000만달러를 추가로 투자,생산규모를 200만대로 늘려 인도 내수시장은 물론 현지에서 수출도 할 방침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인도 방갈로르지역에 있는 연구원 120명의 소프트웨어 센터를 내년까지 1000만달러를 투입해 연구인력 800명의 대규모 연구소로 변모시킬 예정이다.이같은 전략을 통해 2003년까지 매출 10억달러를 달성,인도 진출 기업 중 1위를 차지할 계획이다.

지난 96년 인도를 전략시장으로 결정한 삼성전자는 현재 모니터,대형 TV,대형 냉장고,CD-ROM,범유럽 표준방식(GSM),휴대폰단말기 등 5개 품목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회사 관계자는 “인도법인인 SIEL은 무디스,S&P로부터 최고 신용등급인 A+¹을 받아 본사 보증 없이도 현지 차입이 가능할 정도로 초우량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