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부실개혁 책임 내각 사퇴해야˝…이회창총재 국회 대표연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국정쇄신,민심쇄신을 위해 현 내각이 총 사퇴하고 국가비상사태를 슬기롭게 헤쳐나갈 내각을 새로 구성해야 한다”면서 “대통령 스스로 정쟁을 중단하고 국정에 전념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당적을 버리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총재는 특히 “경제를 병들게 한 금융부실과 부패의 뿌리에는 ‘신관치’라는 독버섯이 있다”고 말하고 “과거에는 재벌의 대마불사가 대표적인 도덕적 해이였다면 지금은 공적자금을 더 많이 쓰고 보자는 것이 우리 경제의 대표적인 도덕적 해이가 되었다”며 공적자금 국정조사 ▲관치금융청산특별법 제정 및 공적자금 국정조사 ▲부정부패방지법 ▲공적자금관리특별법 ▲국가채무 축소와 재정적자 감축 특별법 등의 제정을 거듭 촉구했다.

이와 함께 이 총재는 “정경유착과 공직사회의 부정부패를 근절하기 위해 부정부패방지법도 제정돼야 한다”고 말하고 “그동안 수차 약속한대로 우리당은 필요한 공적자금을 적시에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가 추가조성안을 제출하면 이에 동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 sm92@fnnews.com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