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구실패땐 출자전환˝…정몽헌씨 동의서 제출키로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의장은 현대건설이 자구에 실패할 경우 채권단의 출자전환 요구 수용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최종 정리한 것으로 9일 알려졌다. 현대는 이르면 10일께 자구계획안과 함께 자구이행에 차질을 빚을 경우 정의장이 출자전환에 동의한다는 각서도 채권단에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 고위관계자는 “시장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자구안을 만들고 있다”며 “그러나 현대건설의 자구책이 성공하지 못할 경우 출자전환 동의가 불가피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 유동성 확보를 위한 최종 자구계획중 서산농장을 대상으로 매각담보부 채권을 발행,매각자금을 조기 회수하려던 현대건설의 계획은 사실상 무산됐다.현대건설 관계자는 “매각담보부 채권 발행을 추진하던 금융기관이 내부사정을 들어 채권 조기 발행에 난색을 표시해 왔다”며 “일반매각을 서둘러 최대한 이른 시일내에 자금을 조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이렇게 될 경우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잔대금을 수령하기까지는 1∼2개월 정도의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진념 재정경제부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고려대 언론대학원 초청 강연에서 “현대건설이 신뢰성 있는 자구책을 마련하지 못하면 부도처리한 뒤 경영권 박탈을 전제로 출자전환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무엇보다 가장 좋은 방법은 자력회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장은 9일 오전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을 만나기 위해 현대자동차 양재동 신사옥을 방문했으나 끝내 회동이 이뤄지지 못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날 “정의장이 9일 오전 정몽구 회장을 만나러 갔으나 현대자동차측은 ‘정몽구 회장이 자리에 없다’며 방문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정의장이 신사옥 20층으로 정몽구 회장을 만나러 온 것이 사실”이라며 “정몽구 회장이 외부인사와 약속으로 출타중이어서 만남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 minch@fnnews.com 고창호 최종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