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협력사 진성어음 보장…물품대금 4회분할 지급


정부는 11·3 퇴출기업과 대우자동차가 물품대금으로 발행한 진성어음은 부도처리하지 않고 모두 새 어음으로 바꿔주도록 채권 금융기관에 협조를 요청키로 했다.이와함께 금융기관의 어음할인 협조가 원할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한은이 운용하는 총액한도 대출규모를 1조원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퇴출기업의 협력업체에 대한 신용보증기관의 신보의 판단에 따라 보증한도를 업체당 최고 2억원에서 최고 4억원까지로 확대하기로 했으며 중소협력업체의 경영안정을 위해 올해 말까지 재정에서 600억원을 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9일 이정재 재경부차관 주재로 기업구조조정지원단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협력업체 후속지원방안’에 합의했다.정부는 그러나 11·3퇴출기업과 대우차 부도에 따른 실업대책은 실업자 숫자에 대한 정확한 추계가 나오지 않고 있는 만큼 구조조정지원단내 공요 및 실업대책반이 이번주안에 회의를 열어 추가조치를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밖에 동아건설의 리비아 대수로 공사 완공에 필요한 자금 1억달러 조달방안을 협의키 위해 리비아측과 협상을 벌이기로 하고 내주중 대표단을 파견키로 했다.

조원동 재경부 정책조정심의관은 “법정관리 신청기업의 경우 채권금융기관의 협조를 얻어 보전관리인이 확인아래 진성어음뿐 아니라 외상 매입금·미지급금 등 물품대금 성격의 채무를 연 4회 분할지급 등 조건을 붙여 모두 새 어음으로 교환해 주거나 신규어음을 발행해주는 방안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심의관은 “재산보전관리인이 교환해주는 새 어음은 회사가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경우 채권변제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고 설명하고 “이 제도를 시행하려면 채권 금융기관들의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