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이종달기자의 골프투데이] 다운스윙(4)…양손은 히프 움직임에 맡겨야


◇다운스윙시 양손의 위치

다운스윙시 양손의 역할은 아무 역할도 하지 않는 것이다.

히프가 움직이는데 따라 그냥 따라 움직이기만 하면 되는 게 양손이다. 양손의 이런 역할을 알면서도 무의식중에 굳이 다른 역할을 부여하려고 하는 것은 중요한 클럽을 쥐고 있기 때문이다.

무의식중에 볼을 치려고 하는 생각이 앞서기 때문에 양손에 어떤 역할을 부여하려고 한다.그것이 문제다.누구나 연습스윙은 프로골퍼 뺨치면서 실제 스윙에 들어가면 나쁜 버릇이 나오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연습스윙은 볼을 치지 않는다는 확실한 의식속에서 이뤄지기 때문이다.

다운스윙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하는 방법 가운데 하나가 히프의 움직임에 따라 양손이 자동적으로 따라 내려오는가를 알아보는 것이다.만약 양손과 팔이 정상적으로 내려왔다면 양손은 히프 높이에서 멈춰야 한다.히프 높이까지 양손이 내려오는 것은 몸통과 히프 회전에 맡겨 놓으면 된다.

스윙이 급한 골퍼는 양손이 허리 높이까지 오기도 전에 볼을 치려는 생각이 앞서 콕킹이 풀리는 경우가 있다.너무 일찍 콕킹이 풀려 임팩트시 클럽페이스가 지나치게 열린다.결과는 슬라이스.슬라이스도 보통 슬라이스가 아닌 볼이 제대로 맞지도 않고 아주 오른쪽으로 날아가 버린다.
◇양손과 허리 높이를 기억하라

오른쪽으로 틀었던 히프가 원상태로 되돌아 왔는데 양손이 히프 높이에 오지 않았다면 어딘가 스윙이 잘못됐다는 것을 의미한다.보통 아마추어 골퍼들은 히프를 너무 빨리 회전시키는 경향이 있다.무의식적으로 히프의 회전에 양손이 따르려고 하다보니 콕킹이 너무 빨리 풀려 슬라이스가 나는 원인이 되곤한다.

지금까지 익혔던 그립, 어드레스, 백스윙 등 일련의 스윙 동작은 다운스윙시 양손이 히프 높이에 제대로 오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그 만큼 다운스윙시 양손의 위치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스윙궤도가 일정하지 못한 아마추어골퍼들은 스윙이 빠를수록 양손의 위치를 히프 회전에 맞추기 힘들다.그래서 스윙을 천천히 하라고 하는 것이다.

다운스윙이 빠를수록 클럽을 쥔 양손은 허리 높이에 도달하기 전 콕킹이 풀리게 되어 있다.임팩트 직전에 이를 가장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