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당·금감원 당정회의…퇴출선정 정당성홍보 강화


민주당과 금융감독원은 10일 오전 민주당사에서 정세균 제2정조위원장과 정기홍 금감원 부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회의를 갖고 퇴출기업 선정과정에 대한 해당업체의 반발에 대해 선정 이유의 정당성을 적극 알리고 부실기업 퇴출작업을 차질없이 추진키로 했다.

당정은 이날 일부 퇴출기업들의 반발과 오도된 주장 때문에 불필요한 오해가 생기고 퇴출의 효과가 반감되고 있다는데 공감하고 퇴출기업 선정과정의 정당성을 적극 알리는데 주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채권단의 퇴출기업 선정절차와 이유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채 업체들의 반발만 부각돼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고 지적한 뒤 “시장의 신뢰회복을 위해 금감원이 국민과 언론에 적극적으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반발이 심했던 모 건설회사의 예를 들며 “2300여억원의 당기순이익이 발생한 기업을 잘못 퇴출시킨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는 영업이익이 아니라 채무면제에 따른 특별이익”이라며 “이 회사는 영업수지에서 15억원의 적자를 냈고 향후 영업전망이 없어서 퇴출시킨 것인데도 내용이 잘못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최근 퇴출기업 파산절차 전담재판부에 해당기업의 재무제표와 경영전망·선정배경 등을 상세하게 밝히는 자료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