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뉴질랜드,한국산 냉장고·세탁기 반덤핑 조사


“한국산 가전제품의 덤핑수입으로 정리해고가 불가피하다.”

뉴질랜드 최대 가전업체인 피셔 앤드 파이클(Fisher & Paykel)사가 한국산 냉장고와 세탁기의 덤핑으로 직원을 정리해고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며 지난 8일 정부에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신청했다.

9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오클랜드무역관에 따르면 이 회사는 삼성브랜드를 비롯한 저가의 한국산 냉장고 등이 대량 수입돼 이익이 36% 감소, 노동자 70명을 최근 정리해고 한데 이어 내년 130명을 추가 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산 세탁기는 시중에서 같은 용량의 이 회사 제품에 비해 약 50뉴질랜드달러(미화 25달러) 싸게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뉴질랜드의 한국산 냉장고 수입은 지난해 1만5736대로 98년보다 63.2%, 세탁기는 3819대로 918% 급증했다.

한편 한국산 제품을 수입해 소매체인에 공급하는 퍼시픽 리테일 그룹 등은 이같은 주장을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즉 한국산 냉장고와 세탁기가 잘 팔리는 것은 덤핑 때문이 아니라 피셔 앤드 파이클측이 자사제품만 취급하는 소매점에서만 제품을 판매하는 배타적 정책을 쓰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

한국에서 각종 가전제품을 수입, 판매하고 있는 뉴질랜드 최대 소매유통업체 웨어하우스도 피셔 앤드 파이클에 제품 공급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