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감원, 비우량銀 자산·부채 실사착수


정부가 금융기관에 대한 2차 공적자금 투입을 앞두고 부실금융기관 지정과 적정 투입 규모 산정을 위한 실사작업에 착수했다.

금융감독원은 경영평가위원회로부터 ‘불승인’판정을 받은 한빛·평화·광주·제주은행과 1조3000억원의 공적자금을 요청한 서울은행에 대해 지난 9일부터 ‘부실금융기관 지정을 위한 자산부채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실사작업은 오는 17일까지 진행되며 금감원은 이번 실사자료를 바탕으로 부실금융기관을 지정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단 자산·부채 실사를 통해 부채가 자산보다 많은 은행들은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되면 이들 은행들에 대해 공적자금이 투입된다”며 “지난 9일부터 실사를 시작했기 때문에 어떤 금융기관이 부실금융기관으로 판정될지는 실사가 끝나봐야 안다”고 말했다.


예금보험공사도 회계법인 등과의 협의가 끝나는 대로 금감원 실사팀과 합류할 예정이다.

김광남 예보 정리기획부 팀장은 “금감원이 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비율(BIS) 10%를 충족시켜 주기 위해 공적자금을 요청한 만큼 실사작업을 거쳐 은행간 적정투입규모를 산정해야 한다”며 “곧 금감원 실사팀과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평위로부터 ‘조건부 승인’을 받아 독자생존의 발판을 마련한 조흥·외환은행은 이번 실사에서 제외됐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